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포트폴리오 도용과 이력 부풀리기

|

안녕하세요. 

최근에 지원자의 이력 부풀리기가 부쩍 심해지는것 같아 글 남겨 봅니다.


대부분의 회사가 입사지원시 포트폴리오를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력서가 기본적인 커리어패스를 보여주는데 비해,

포트폴리오는 지원자의 역량을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 볼 수 있다는 측면에서,

포트폴리오를 첨부하는 지원자에 대해 채용 담당자의 선호가 높은 편입니다.


그런데, 이 포트폴리오를 자신이 만든것이 아닌

다른 사람의 결과물을 도용해 오는 사례가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같은 회사에서 지원한 서로다른 두사람의 자료가 매우 유사한 경우는 말할것도 없고,

심지어 원작성자가 누구인지 알고 있는 자료인데도, 지원자 본인이 만든것이라고 주장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력서를 살펴보면, 파견직, 계약직에 관한 언급없이 전체 기간을 정직원으로 표시하거나

지원자 본인은 해본적이 없지만, 같은 근무 공간에 있었다는 사실 만으로 그 분야를 전문적으로 일해본것 처럼 적는 사례도 부지기수 입니다.


게임업계는 다른 산업에 비해 매우 좁습니다.

한두명만 거치면 그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설사 면접관이 미처 체크를 하지 못해 일시적으로 입사에 성공하더라도,

업무를 맡겨보면 얼마 지나지 않아 포트폴리오가 지원자의 것이 아니었다는걸 쉽게 판단할 수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GameQA.org 를 운영하는 목적은 게임QA 의 "상향 평준화" 입니다.

관련 지식이 전파되고 공유된다는 측면에서 제 기능을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이것이 남의것을 자기것인척 하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과거, 게임QA 와 관련한 자료를 거의 구할 수 없었던 시기에 비하면

지금은 적은 노력으로도 많은 자료를 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스스로 공부하거나 발전하는데 이 얼마나 좋은 기회입니까?


대학교 강의중에 과제를 받아보면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자료를 그대로 내는 학생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혹시 학생때 했던 이런 어리석은 행동을 아직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이 학생들은 결국 F를 받게됩니다)


남을 속여 잠깐의 어려움을 회피하려 하기보다는,

꾸준히 공부하고 노력해서, 이 업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진짜 실력을 쌓으십시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으로 가짜 포트폴리오와 가짜 이력서를 제출하면,

그로 말미암아 실망하게 될 사장님과 다른 직군 종사자들로부터

게임QA 전체에 대해 불신을 사게 된다는 사실을 꼭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트랙백 0개 And Comment 3
  1. Favicon of http://gameqa.tistory.com BlogIcon 나선의 진실 2012.07.11 15: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나중에 다시 글쓰겠지만 구직자의 포트폴리오만큼 회사의 정확한 구인 공고도 중요한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gameqa.tistory.com BlogIcon DevLion 2012.08.08 09: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많이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ㅜ-ㅠ
    시작하는 면접의 순간에서조차 사람과 사람이 믿을 수 없게 된다는 건,
    너무나 안타까운 이야기네요;;

  3. 그소년 2012.12.24 13: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오히려 반대의 경험을 겪었습니다.

    N사 P포털의 공용QA팀에서 PC방 점주 페이지 리뉴얼 및 담당 게임의 포인트결제, 청약철회 도입, 웹상점 리뉴얼,
    그밖에 아이핀도입, 지정PC, MOTP, 프리패처, 셧다운제 기타 등등
    굉장히 다양한 QA에 참여했었는데요, 이를테면 단순테스터부터 참여한 프로젝트도 있고
    일정협의부터 완료까지 모두 참여한 적도 많았고 그랬습니다. ;;;;

    그런데 외국계 땅끄게임 회사에서 먼저 입사제의 연락을 하고서는
    그후로 연락이 없더군요. 그래서 하도 궁금해서 알아봤더니
    전에 다니던 바로 그 N사에 자기네들이 알아봤더니 제가 결제나 빌링 QA 경험이 없다고
    전달받았다고 채용건은 없던걸로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어쩌구 하더군요.

    블랙박스 테스팅이나 사용자 지향적인 QA 경험 위주로 보유하고 있어서
    화이트박스나 테스팅 툴 개발 쪽은 저도 앞으로 배우고 싶고,
    또 전문가로서 익혀야할 필요성이 있다고 여기고 있었긴 해요.

    뭐 대규모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다면 영어나 혹은 중국어 같은 외국어도 중요한 요소겠지요.
    사실 전 외국계 회사니까 영어때문에 떨어지지 않을까 생각했었지만
    저도 모르는 전화 몇 통화에 그건 제 착각이 되버렸습니다.

    이런식으로 입사지원자에 대해서, 한 두명의 외부사람 코멘트에 의해 단순하게 판단해버린다면
    그 조직의 QA 담당자나 팀장들이 자기네 제품을 제대로 QA하고나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습니다.

    (아 물론 제가 꼭 그렇게 떨어진 건 아닐 수 있습니다. 역량이 부족하거나 맘에 안드는 부분이 있는데
    돌려 말한 걸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저에게는 땅크회사의 코멘트만 있을 뿐 확실한 증거는 없으니까요. ㅠ)

    또한 저 역시 제 스스로의 인간관계에 대해 좀 더 전략적으로 생각하게 되었던 좋은 사례를 얻었습니다.
    일 잘하고 노력하는 놈보다 윗사람에게 잘 보이고 똥꼬 빨아제끼는 것도 객관적인 역량(?)일 수 있다는 점.

    입사지원자들의 도용과 이력 부풀리기 역시 문제지만,
    업계가 좁다고 아는 사람의 단순 의견만으로 사람을 보지도 않고,
    제대로 평가해보지도 않고 속단하는 업계 담당자들도 매우 문제입니다.

    혹시 제가 병신인데 저러는 거 아냐 라고 의심되신다면
    제가 몇개월간 준비한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모두 공개할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